전체메뉴
‘더 지니어스’ 신아영, 하연주 미모에 밀려 ‘굴욕’? “물 좋다는 얘기 왜…”
더보기

‘더 지니어스’ 신아영, 하연주 미모에 밀려 ‘굴욕’? “물 좋다는 얘기 왜…”

동아닷컴입력 2014-10-23 13:41수정 2014-10-23 13: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아영. 사진 = tvN 예능프로그램 ‘더 지니어스: 블랙가넷’ 화면 촬영

‘더 지니어스’ 신아영 하연주

‘더 지니어스’ SBS 스포츠 아나운서 신아영이 배우 하연주와 비교 당하며 외모 굴욕을 당했다.

22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더 지니어스: 블랙가넷’(이하 더 지니어스3) 오프닝에서 신아영은 개그맨 장동민과 함께 입장하며 역할극을 시작했다.


이날 ‘더 지니어스’ 장동민은 웨이터를 연상하게 하는 복장으로 신아영을 안내하며 멤버들 앞에서 “우리 동네 최고의 미모”라고 소개했다. 손님으로 분한 김유현은 “오늘 물 좋다고 하지 않았냐”라고 화내는 듯한 연기를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주요기사

이어 장동민이 배우 하연주를 같은 방식으로 소개했고, 한의사 최연승은 하연주의 미모에 “오늘 물 좋다”고 말해 신아영에게 굴욕을 안겼다.

신아영은 “나 들어왔을 때는 물 좋다는 얘기 없지 않았느냐”며 발끈했다. 이에 최연승은 “미안해”라고 사과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신아영은 예리한 촉을 발휘해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신아영에게 패배한 남휘종은 이후 데스매치에서도 김정훈에게 패배해 최종 탈락자로 결정됐다.

‘더 지니어스’ 신아영 하연주. 사진 = tvN 예능프로그램 ‘더 지니어스: 블랙가넷’ 화면 촬영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