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해철 심폐소생술, 최근 3주간 다이어트
더보기

신해철 심폐소생술, 최근 3주간 다이어트

동아닷컴입력 2014-10-23 10:09수정 2014-10-23 10: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해철 심폐소생술

‘신해철 심폐소생술’

가수 신해철(46)이 심장 이상으로 심폐소생술을 받은 뒤 복부 수술을 받았다. 앞으로 추가수술도 필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해철의 소속사 KCA엔터테인먼트는 23일 “병원에서 심폐소생술 후 심장과 관련한 다양한 검사를 진행했다”며 “의료진은 심정지에 이른 원인을 찾기 위해 최근 장 협착으로 수술받은 부위를 개복해 처치하는 수술을 했다”고 전달했다.


이어 “복압이 높아 열이 나는 등 장 부위의 상태가 좋지 않아 응급 처치한 걸로 안다”며 “아직 추가 검사가 진행돼야 해 명확한 원인을 결론 내리긴 힘든 상태다. 심폐소생술에 따른 추가 수술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소속사에 따르면 신해철은 최근 위경련으로 병원을 찾았다가 장 협착이 발견돼 수술 받은 뒤 다음 날 퇴원했다. 또 방송 출연을 앞두고 다이어트도 병행하고 있었다.

신해철은 지난 21일 밤 트위터에 “다이어트 3주간, 1차 프로그램 종료”라는 글과 함께 핼쑥해진 얼굴 사진을 전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원인이 무엇인지 단정지을 수 없는 상황이며 그간 심장 질환은 없었다”고 말했다.

신해철은 오는 23일 JTBC ‘속사정 쌀롱’ 제작발표회를 앞두고 있었으나 참석은 물론 프로그램 출연 여부도 연기된 상황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