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해철 심폐소생술 후 수술, 윤종신 “형 기다릴게요” 쾌유 기원 ‘뭉클’
더보기

신해철 심폐소생술 후 수술, 윤종신 “형 기다릴게요” 쾌유 기원 ‘뭉클’

동아닷컴입력 2014-10-23 09:59수정 2014-10-23 10: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해철 장협착증 심폐소생술. 사진= 미스틱 89

신해철 장협착증 심폐소생술

가수 윤종신이 동료 가수 신해철의 쾌유를 빌었다.

윤종신은 22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신)해철이 형. 힘차게 일어나서 첫 녹화처럼 신나게 떠들어요! 기다릴게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윤종신과 신해철은 종합편성채널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속사정 쌀롱’ 출연을 앞두고 있었다. 윤종신과 신해철은 다른 출연자들과 함께 1회 녹화를 마쳤다.

주요기사

앞서 신해철은 최근 자택 인근의 한 병원에서 장협착증 수술을 받았다. 장협착증이란 장 자체의 변화 또는 외부에서 압박을 당해 협착을 일으키는 증세다.

이후 신해철은 가슴 통증을 호소해 다시 병원에 입원했고, 22일 오후 1시경 심정지로 심폐소생술을 받았다.

서울아산병원 응급센터 중환자실로 이송된 신해철은 최근 장협착증으로 수술받은 부위의 상태가 좋지 않아 오후 8시부터 11시까지 3시간에 걸쳐 복부 응급 수술을 받았다.

이날 신해철 측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현재 신해철은 중환자실로 이동해 가족들이 그의 곁을 지키고 있다”며 “우선 결과를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신해철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신해철 장협착증 심폐소생술, 똑같은 마음” “신해철 장협착증 심폐소생술, 쾌유를 빕니다” “신해철 장협착증 심폐소생술, 제발 일어나길”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신해철 장협착증 심폐소생술. 사진= 미스틱 89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