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내 판매 300C 및 그랜드 체로키 “리콜 대상 차량 없어”
더보기

국내 판매 300C 및 그랜드 체로키 “리콜 대상 차량 없어”

동아경제입력 2014-10-23 09:35수정 2014-10-23 09: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크라이슬러코리아는 크라이슬러 그룹 글로벌 리콜과 관련해 한국에서 판매된 3.6L 엔진 탑재 300C 및 그랜드 체로키에는 해당 발전기가 사용되지 않아 리콜 대상 차량이 없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주 외신에 따르면 크라이슬러 그룹은 3.6L 엔진과 160amp 발전기가 탑재된(2011년~2014년형) 300, 그랜드 체로키, 닷지 듀랑고, 닷지 챌린저 등의 모델에 대해 발전기 오작동으로 인한 차량 멈춤 또는 화재 가능성이 알려졌다. 또한 2011~13년형 랭글러 모델의 사이드미러 열선에 누전 가능성이 함께 발견돼 리콜을 결정했다.

이와 관련 크라이슬러코리아는 “한국에서 판매된 3.6L 엔진 탑재 300C 및 그랜드 체로키에는 해당 발전기가 사용되지 않아 국내에는 리콜 대상 차량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랭글러 모델의 경우에는 “국내 판매 모델 중 리콜 해당 차량이 있는지를 미국 본사와 확인 중에 있으며 만일 리콜 대상으로 확인이 되면 빠른 시간 안에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