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포르쉐, 伊 시스티나 성당에서 콘서트를?…“교황도 참석”
더보기

포르쉐, 伊 시스티나 성당에서 콘서트를?…“교황도 참석”

동아경제입력 2014-10-21 15:02수정 2014-10-21 15: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바티관 박물관

포르쉐가 역대 최초로 바티칸에 있는 성 시스티나 성당을 대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르쉐는 이토록 신성한 장소에서 과연 어떤 일이 벌이려는 것일까?

20일(현지시간) 외신들에 따르면 포르쉐는 지난 주말 고객들을 상대로 4일간 이탈리아를 관광하는 이벤트를 진행하면서 콘서트를 바로 성 시스티나 성당에서 진행하게 된 것.


교황이 직접 참석해 행사의 시작을 알렸으며 포르쉐 고객들은 한 층 더 여유롭게 성당을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고. 쉴 새 없이 밀려드는 관광객들로 붐비는 탓에 미켈란젤로, 라파엘로, 보티첼리 등 유명한 르네상스시대 예술가들이 그린 프레스코 벽화들을 제대로 보지 못하는 일반적인 경우와 달리 이들은 작품을 제대로 감상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이 행사는 또한 프란치스코 교황의 자선모금 프로젝트와 함께 진행돼 정규 개관 시간 외에 바티칸박물관을 돌아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기도 했다. 여기에 교황이 여름휴가기간 머무는 별장이 위치한 카스텔 간돌포(Castel Gandolfo)와 이탈리아에서 가장 큰 호수로 유명한 가르다(Lago di Garda) 호수를 포르쉐 신형 모델을 타고 다녀오는 코스도 마련됐다.

이 모두를 위해 한 사람당 지불해야하는 금액은 4590유로(약 619만 원)라고 한다.

바티칸 박물관 측은 “공간의 특성상 상업적 용도보다는 문화적인 행사를 위해 사용됐으며 이를 위해 공기 정화시스템과 조명 등을 달리해 방문객으로부터의 건물 손상을 최소화했다”고 밝혔다.

박주현 동아닷컴 인턴기자 wjdwofjqm@naver.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