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당신은 가장 빛나는 선물” 이유리, 남편 편지에 ‘폭풍 눈물’
더보기

“당신은 가장 빛나는 선물” 이유리, 남편 편지에 ‘폭풍 눈물’

동아닷컴입력 2014-10-21 14:10수정 2014-10-21 14: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유리 남편’

배우 이유리가 남편의 편지에 눈물을 흘렸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 이유리는 촬영 도중 남편으로부터 꽃다발과 편지를 받았다.


남편이 보낸 편지에는 “언제나 밝고 순수한 사람. 보고 있어도 또 보고 싶은 사람. 최선을 다하는 그대의 모습을 보면서 많은 걸 배운다. 소녀같은 모습은 내 가슴을 꽉 채운다. 하나님이 내게 주신 가장 빛나는 선물은 당신이다”라고 적혀 있었다.

관련기사

이유리는 남편을 향한 영상편지를 통해 “나랑 결혼해줘서 감사하다. 철부지였던 나를 쾌활하고 유쾌하게 만들어줘서 고맙다. 우리 이렇게 행복하게 살아요”라고 말하며 미소지었다.

‘이유리 남편’ 소식에 네티즌들은 “멋있다”, “부럽다”, “이유리 남편 복 받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유리는 지난 2010년 띠동갑 연상 남편과 웨딩마치를 울렸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