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유리, 남편 매력 공개 “정말 순수하다”… 외모는? “기본 중의 기본”
더보기

이유리, 남편 매력 공개 “정말 순수하다”… 외모는? “기본 중의 기본”

동아닷컴입력 2014-10-21 11:06수정 2014-10-21 11: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유리 남편 사진=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화면 촬영

이유리 남편

배우 이유리가 남편의 매력을 공개했다.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20일 방송에서는 최근 ‘왔다! 장보리’에서 악녀 연민정 역으로 열연한 이유리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이유리는 남편의 매력에 대해 “너무 순수하다. 여자는 남자의 근육에 반하는 것이 아니다. 따뜻하고 진심이 담긴 한 마디가 더 좋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에 MC 이경규는 “(남편의) 외모는 어떤가?”라고 물었고 이유리는 “평생 살 것인데 받쳐준다. 외모는 기본 중에 기본”라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유리는 2010년 9월 같은 교회에 다니는 연상의 신학도와 결혼했다. 현재 이유리의 남편은 모 교회 전도사로 활동 중이다.

이유리 남편. 사진=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화면 촬영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