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차승원 공식입장 “차노아, 마음으로 낳은 자신의 아들”
더보기

차승원 공식입장 “차노아, 마음으로 낳은 자신의 아들”

동아닷컴입력 2014-10-07 10:10수정 2014-10-07 10: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배우 차승원이 아들 차노아 친부 소송과 관련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6일 차승원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차승원 씨는 22년전에 결혼을 하였고, 당시 부인과 이혼한 전남편 사이에 태어난 세살배기 아들도 함께 한가족이 됐다”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어 소속사는 “노아를 마음으로 낳은 자신의 아들이라 굳게 믿고 있다. 지금도 그때의 선택을 후회하지 않는다"며 "이번 기사로 인해 가족들이 받게 될 상처에 대해 매우 마음 아파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어떤 어려움이 닥치더라도 끝까지 가족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5일 한 매체는 “‘내가 차노아의 친아버지’라고 주장하는 남성이 나타났다”면서 “이 남성이 지난 7월 서울중앙지법에 차 씨 부부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까지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주요기사

해당 매체에 따르면 문제의 이 남성은 차승원이 마치 자신이 직접 낳은 아들인 것처럼 행세해 본인의 명예가 훼손됐다고 주장했다.

이 남성은 손해배상 금액으로 차승원에게 1억여 원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승원 공식입장을 접한 누리꾼들은 “차승원 공식입장, 정말 대단한 부성애네요” “차승원 공식입장, 존경합니다” “차승원 공식입장, 상남자네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사진=동아일보DB)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