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민 1인당 42만원, 나라빚 이자 부담…국가 채무 이자 21조원
더보기

국민 1인당 42만원, 나라빚 이자 부담…국가 채무 이자 21조원

동아닷컴입력 2014-10-07 09:47수정 2014-10-07 09: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민 1인당 42만원’

올해 국가채무 이자가 사상 처음으로 20조 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이를 환산하면 국민 1인당 부담해야 하는 나랏빚 이자는 42만 원 수준이다.

6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올해 말 예상되는 국가채무는 총 496조8000억 원으로 이에 대한 이자비용은 21조20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국가채무란 정부가 직접 갚아야 할 확정 채무로 국채, 차입금, 지방정부 순채무 등을 뜻한다.

주요기사

국가채무는 지난해(464조 원)보다 32조8000억 원이 증가했고, 이자비용은 전년(18조8000억 원)보다 2조4000억 원 늘어난 수치다. 올해 이자비용은 5년 전인 2009년의 국가채무 이자 14조4000억 원과 비교하면 6조 원 이상 증가했다.

국가채무 이자 비용은 대부분 국고채에서 발생하는데, 지난해 국고채 이자비용은 16조7000억 원으로 국가채무 이자 비용 중 약 89%를 차지했다.

국가채무와 그에 따른 이자비용이 늘어나는 주된 이유는 고령화에 따른 복지비용 지출 증대 등 정부 지출이 늘어나는 액수만큼 세수가 그에 미치지 못하기 때문이다.

‘국민 1인당 42만원’ 소식에 네티즌들은 “국민 1인당 42만원, 이자만 20조원이라니 황당하다” , “국민 1인당 42만원, 무슨 빚이 저렇게 많아?” , “국민 1인당 42만원, 복지는 나아지는 게 없는데 대체 돈을 어디에 쓰는 거야?”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