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삼환기업 남매의 난, 여동생이 오빠 고소…왜?
더보기

삼환기업 남매의 난, 여동생이 오빠 고소…왜?

동아닷컴입력 2014-10-07 09:13수정 2014-10-07 09: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삼환기업 남매의 난. 사진=YTN 방송 화면

삼환기업 남매의 난

중견 건설업체 삼환기업 최용권(64) 명예회장이 친여동생으로부터 비자금 조성 혐의로 고발됐다.

7일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부장검사 배종혁)는 최모씨가 자신의 친오빠인 최 회장을 상대로 수천억원대의 재산을 해외로 빼돌린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배당받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여동생 최씨는 고소장에서 최 회장이 4500억 원 상당의 재산을 국외로 빼돌리고 비자금을 조성했다며 외국환거래법 위반, 조세포탈 혐의 등을 적시했다.

주요기사

여동생 최씨는 또 최 회장이 해외 사업 수주 과정에서 일부 자산을 미국 법인 등으로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하고, 하와이 별장 등 해외 부동산을 매입해 비자금을 세탁·은닉한 의혹을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최 회장은 4월 부실저축은행과 계열사 등을 부당 지원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로 기소돼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삼환기업 남매의 난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삼환기업 남매의 난, 심각하다”, “삼환기업 남매의 난, 가족끼리 고소를?”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삼환기업 남매의 난. 사진=YTN 방송 화면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