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檢警 6000여명 동원했지만… 금수원 수색 또 허탕
더보기

檢警 6000여명 동원했지만… 금수원 수색 또 허탕

동아일보입력 2014-06-12 03:00수정 2014-06-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1일 경기 안성시 금수원을 압수수색하러 들어간 경찰들이 오후 늦게 예배당 옆을 지나고 있다. 이날 검찰과 경찰은 6000여 명을 동원해 금수원을 오전 8시부터 오후 7시까지 압수수색했으나 그동안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도피를 지휘했다는 핵심인사를 체포하는 데는 실패했다. 검경은 12일에도 수색을 계속할 예정이다.

안성=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관련기사
#유병언#금수원#구원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