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류현진, ‘투수들의 무덤’서 QS… 시즌 7승 달성
더보기

류현진, ‘투수들의 무덤’서 QS… 시즌 7승 달성

동아닷컴입력 2014-06-07 13:02수정 2014-06-07 13: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LA 다저스 류현진. 동아닷컴DB

[동아닷컴]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27·LA 다저스)이 ‘투수들의 무덤’이라 불리는 쿠어스 필드에서 퀄리티 스타트를 기록한 끝에 시즌 7승 달성에 성공했다.

류현진은 7일(한국시각)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에 위치한 쿠어스 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팀의 7-2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류현진은 경기 초반부터 활발한 공격력을 선보인 팀 타선의 득점 지원을 등에 업으며 비교적 침착하게 콜로라도 타선을 상대했다.

관련기사

상대 타선을 구위로 누르지는 못했지만, 정교한 제구를 바탕으로 5회까지 무실점 피칭을 이어나갔다. 특히 5회말 수비에서는 콜로라도 상위 타선을 상대로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이후 류현진은 마지막 이닝이 된 6회말 수비에서 드류 스텁스에게 시즌 3호 피홈런을 기록한데 이어 찰리 컬버슨에게 1타점 3루타를 내줘 2실점했다.

하지만 경기가 열린 장소가 ‘투수들의 무덤’이라 불리는 쿠어스 필드라는 점을 감안한다면 퀄리티 스타트 자체가 대단한 기록이다.

LA 다저스 타선은 4타수 3안타 3타점을 기록한 디 고든의 활약 등 활발한 모습을 보이며 6회까지 6-2로 앞섰으며, 9회초 1점을 추가했다.

이후 LA 다저스는 7회부터 9회까지 각각 브랜든 리드, 브라이언 윌슨, 크리스 페레즈를 투입해 1이닝 씩을 맡기며 4점차의 리드를 지켜냈다.

이로써 류현진은 시즌 11번째 선발 등판 경기에서 7승을 거뒀으며, 평균자책점 역시 2점 대 진입에는 실패했지만, 3.09에서 3.08로 낮췄다.

또한 이날 류현진은 타석에서도 2루타 1개와 희생번트를 성공시키며 좋은 모습을 보였다. 시즌 첫 번째 2루타. 또한 고든의 3루타 때 홈을 밟으며 팀의 3번째 득점에도 성공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