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책의 향기/글로벌 북 카페]中 위안텅페이의 ‘한나라 말기 삼국을 말하다’
더보기

[책의 향기/글로벌 북 카페]中 위안텅페이의 ‘한나라 말기 삼국을 말하다’

동아일보입력 2014-05-24 03:00수정 2014-05-24 04: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삼고초려 등 삼국지 51개 주요 장면들 유머-풍자로 풀어내 中 독서열풍 조짐
“유비는 전한(前漢) 황제 경제(景帝)의 아들인 중산정왕(中山靖王) 유승(劉勝)의 후손이라고 한다. 유비는 왜 스스로를 유승의 후손이라고 했나. 유승은 생식능력이 매우 강해 120여 명의 아들을 낳았다. 그가 유승의 후대를 사칭한 것은 아들이 너무 많아 누구도 그가 진짜 유승의 후손인지 조사할 수가 없기 때문이다. 유비가 혈연상 한나라 왕실의 종실일 수는 있다. 그렇지만 당시 전국에 한나라 왕실 종실은 적어도 수십만 명은 될 것이다.”

베이징(北京)의 한 학원 강사이면서 관영 중국중앙(CC)TV 및 인터넷 동영상 역사 강좌를 통해 전국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위안텅페이(袁騰飛·42). 그가 올해 5월 내놓은 삼국지를 새롭게 풀어 쓴 책 ‘위안텅페이, 한나라 말기 삼국을 말하다(袁騰飛講漢末三國·사진)’가 삼국지 독서 열풍을 일으킬 것으로 전망된다고 중국 언론은 전한다.

“유비는 대유학자 노식의 문하에 들어갔으나 공부는 열심히 하지 않았다. 짚신을 삼아 파는 처지였으나 마치 ‘부잣집 자제(푸얼다이·富二代)’처럼 행세하려 했다. 키는 7척(尺)5촌(寸)의 장신이어서 요즘 같으면 농구 선수가 제격인데 당시 그런 종목이 없어 아쉽다.”

삼국지를 대표하는 장면 중의 하나인 ‘삼고초려(三顧草廬)’에 대해서도 다른 판본을 소개한다. 유비가 제갈량이 머물던 후베이(湖北) 성 샹양(襄陽) 시 룽중(隆中)의 초막을 세 번 찾아와 모셔간 것이 아니라 조조가 하북을 평정하고 다음 차례가 형주라고 생각한 제갈량이 스스로 형주에 있던 유비를 처음 찾아가 대비책을 건의한다.

주요기사

유비는 다른 손님들이 다 간 후에도 가지 않고 머뭇거리던 스무 살 어린 제갈량을 소꼬리털로 매듭이나 꼬면서 본체만체한다. 그러다 제갈량이 “장군 같은 천하 영웅이 원대한 포부를 가지셔야지 이런 하찮은 소털 매듭이나 꼬고 있겠습니까”라고 하자 관심을 갖는다.

제갈량이 “형주에는 북방에서 온 난민이 많은데 전혀 파악조차 안 되고 있다. 호구조사를 철저히 해 세금을 낼 사람은 세금을, 노역이나 병력을 제공할 사람은 병력을 제공토록 하면 형주는 강대해질 것”이라고 말하자 그제야 “선생의 존함은 어찌되시는지?”라고 묻는다. 이름을 듣고 나서야 “이름 널리 알려진 와룡선생을 알아보지 못해 실례했다”고 한다.

형주에서 유비와 제갈량의 대화는 위나라 역사학자 어환이 지은 ‘위략’편에 나오는 한 대목. 대만 역사학자 스스(史式)도 “당시 제갈량이 적극적으로 자신을 알아줄 군주를 찾았다”며 “삼고초려는 유비가 어진 선비를 어떻게 대우했는지를 칭송하기 위한 지어낸 에피소드”라고 주장했다.

책은 이런 식으로 황건적의 난에서 3국이 진나라에 의해 통일되기까지 51개 주요 장면을 유머와 풍자, 해박한 역사 지식으로 풀어낸다. 덕분에 위안텅페이는 ‘통속 역사 강좌’의 대명사로 통한다. 하지만 2010년에는 “마오쩌둥(毛澤東) 주석은 독재자다. 1949년 이후 그가 유일하게 잘한 일은 죽은 것”이라는 내용이 담긴 동영상 강의를 인터넷에 올려 ‘반혁명 분자’라는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베이징=구자룡 특파원 bonhong@donga.com
#한나라 말기 삼국을 말하다#삼국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