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배구회관 문제 마무리…배구협회 새출발
더보기

배구회관 문제 마무리…배구협회 새출발

스포츠동아입력 2014-05-14 06:40수정 2014-05-14 06: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임 회장 인천아시안게임 이후 사퇴

대한배구협회가 13일 오후 2시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임시대의원총회를 열고 배구계의 핫이슈였던 배구회관 구입관련 문제를 ‘불법행위 없음’으로 마무리했다.

각 시도 지부 회장단과 산하연맹 회장단 등이 참가한 이날 회의에서 그동안 진행됐던 검찰수사 내용도 공개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의 합동감사(2013년 9월11일∼12월31일)로 시작된 ‘배구회관 문제’는 서울중앙지점 수사결과 눈에 띄는 불법행위가 드러나지 않았다. 협회 부회장 A씨가 이와 관련 배임수재 협의로 불구속 기소되는 것으로 수사는 마무리됐다. 임태희 회장은 “이 거래 과정에서 30억원이 비자금이 오갔다는 배구인의 투서”라고 배경도 설명했다.

임 회장은 ▲A부회장의 사표는 수리했다 ▲배구인들이 우려하는 기금은 문제없다 ▲근본적으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한국배구연맹(KOVO)과의 협조가 필요하다 ▲이 상황을 매듭짓고 프로와 아마가 잘 협조하는 새로운 배구협회가 출발하도록 역량 있는 지도부가 탄생하는데 밑거름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임 회장은 이사 간담회에서 사퇴의사를 밝혔으나 이사들은 산적한 현안을 추진하기 위해 인천아시안게임까지는 책임감 있게 회장 직을 계속 맡아줄 것을 부탁했다.

관련기사

김종건 전문기자 marco@donga.com 트위터@kimjongkeon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