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해측 “가격 상관없이 무조건 사라”
더보기

아해측 “가격 상관없이 무조건 사라”

동아일보입력 2014-04-25 03:00수정 2014-04-25 09: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세월호 침몰/유병언 수사]
프랑스 마을 통째 매입때 지시
쿠르베피市 시장 인터뷰서 밝혀 “최종경매서 아해측 값 계속 올려”
“한국인 아해가 매입” 프랑스 언론 대서특필 2012년 5월 프랑스 쿠르베피 마을이 통째로 매각됐다는 내용을 보도한 프랑스 일간지 ‘쉬드 우에스트’. 이외에도 ‘피가로’를 비롯해 당시 프랑스 여러 신문과 방송에서 이 소식을 비중 있게 전했다. 쉬드 우에스트 홈페이지 캡처
세월호 선사인 청해진해운의 실소유주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73)이 2012년 프랑스 중서부 리무쟁 지방의 산골 마을 쿠르베피를 통째로 매입할 당시 “가격에 상관없이 사들여라”라고 지시한 것으로 밝혀졌다.

2012년 5월 이 마을을 경매에 넘겼던 ‘생 니콜라 쿠르베피’ 시의 베르나르 길렘 시장(68·사진)은 23일 동아일보 취재팀과 만나 “초기에는 수많은 구매 희망자가 몰려들었지만 법원의 최종 경매에 남은 입찰자는 4명이었다”고 말했다.

길렘 시장은 “4명 모두 전 세계에서 온 쟁쟁한 사업가들이었고 그들이 가격을 올릴 때마다 유 전 회장 측도 가격을 계속 올렸다. 결국 다른 경쟁자들은 아해(유 전 회장)가 어떤 가격이든 결코 이 땅을 포기하지 않을 것으로 알고 더이상의 싸움이 무의미하다고 생각해 포기했다”고 설명했다. 파리 시내라면 침실 하나짜리 주택 가격에 불과한 33만 유로(약 4억7472만 원)에서 시작한 당시 경매의 낙찰가는 52만 유로였다.

그는 “이 마을을 내년까지 개보수 공사를 마치고 전 세계의 사진작가, 조각가, 화가 등이 상주하는 창작공간으로 만든 뒤 관광객들이 찾는 전시공간으로 활용하겠다는 계획을 유 씨 측에서 들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길렘 시장은 “지난해 여름 아해의 두 아들인 유대균, 혁기 씨가 이곳을 방문했었고 독일 출신 건축가인 스테파노프가 한 달에 한 번씩 들러 리노베이션 작업을 총괄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그는 “아해는 한 번도 나타나지 않았으며 철저하게 베일에 싸인 인물”이라며 “시장인 나로서도 그를 한 번 만나면 영광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해는 영국의 홍차 무역 전문가이자 글로벌 비즈니스맨으로 알고 있다. 그는 또 유명한 사진작가로 프랑스 베르사유 궁전을 비롯해 곳곳에서 전시회를 열었다. 그러나 전시회 도록에도 등 뒤에서 찍은 사진만 넣어 실제 얼굴을 아는 사람은 하나도 없다”고 덧붙였다.

길렘 시장은 “그가 해운업을 했다거나 한국에서 해상 사고를 낸 세월호 선사의 실소유주라는 사실은 전혀 알지 못했다”며 “참사의 고통을 겪은 한국인에게 깊은 위로의 뜻을 전한다”고 했다.

쿠르베피=전승훈 특파원 raphy@donga.com
#세월호 침몰#유병언#아해#쿠르베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