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송영선 발언 논란 “세월호 사고, 꼭 불행만은 아냐…좋은 공부 기회”
더보기

송영선 발언 논란 “세월호 사고, 꼭 불행만은 아냐…좋은 공부 기회”

동아일보입력 2014-04-24 10:43수정 2014-04-24 10: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송영선 전 새누리당 의원. 사진=동아일보 DB
송영선 전 새누리당 의원

송영선 전 새누리당 의원이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해 "꼭 불행인 것만은 아니다"라고 말해 논란을 빚고 있다.

송영선 전 의원은 22일 오후 JTBC 뉴스특보 7부 '전용우의 시사집중'에 출연해 "선장과 선원 등은 벌금 차원이 아니라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죄로 다뤄야 한다"며 "천안함 사태 때도 전화만 하다가 3시간 30분을 날렸다. 이번 사고 역시 똑같은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20년 전 삼풍백화점, 성수대교 붕괴, 2005년 국가위기센터를 만들어놓고도 김선일 사건, 그 후의 구제역 사태와 불산 사고까지 이런 일이 일어날 때마다 '대한민국이 이래서는 안 된다, 바꿔야 한다'고 되풀이 했다"면서 "그런데 근본적인 변화는 없었다"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하지만 송영선 전 의원의 다음 발언이 논란이 됐다.

송영선 전 의원은 "이번 기회가 너무나 큰 불행이지만 우리를 재정비할 수 있는, 국민의식부터 재정비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면 꼭 불행인 것만은 아니다"라며 "좋은 공부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여 적절치 못한 발언이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송영선 전 새누리당 의원. 사진=동아일보 DB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