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권은희 의원 “심려 끼쳐드려 죄송” SNS 잠정 폐쇄
더보기

권은희 의원 “심려 끼쳐드려 죄송” SNS 잠정 폐쇄

동아일보입력 2014-04-22 08:30수정 2014-04-22 08: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새누리당 권은희 의원(대구 북구갑)이 세월호 참사 관련 확인되지 않은 소문을 퍼날라 곤욕을 치르고 있다.

권은희 의원은 지인이 쓴 것이라며 "실종자 가족 행세를 하는 선동꾼이 있다"는 요지의 글을 자신의 SNS에 게재했다. 하지만 이는 사실과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권은희 의원은 "제가 잠시 퍼온 글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한 후 22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와 페이스북 계정을 임시 폐쇄했다.

앞서 권은희 의원은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실종자 가족 행세를 하며 정부를 욕하며 공무원들 뺨때리고 악을 쓰고 욕을 하며 선동하는 이들. 학부모 요청으로 실종자 명찰 이름표를 착용하자 잠적해버린 이들. 누구일까요? 뭘 노리고 이딴 짓을 하는 걸까요?"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유가족들에게 명찰 나눠주려고 하자 그거 못하게 막으려고 유가족인척 하면서 선동하는 여자"라면서 관련 동영상을 링크했다.

관련기사

권의희 의원은 이어 "그런데 위의 동영상의 여자가 밀양송전탑 반대 시위에도 똑같이 있네요"라며 "세월호 탑승 희생자의 유가족인 동시에 송전탑 시위 관계자가 될 확률이 얼마나 될까요?"라며 문제의 여성이 희생자 가족이 아닐 개연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장에 혼란과 불신, 극한 대립을 일으키는 전문 선동꾼들은 누굴 위해 존재하는 사람들인지?"라고 비판했다.

권은희 의원은 "지인의 글을 보고 퍼왔다"며 "온 나라가 슬픔에 빠져있는 이 와중에도 이를 이용하는 저 사람들은 누구일까요. 온라인에 도는 터무니없는 비방과 악의적인 루머도 잘 판단해야겠습니다. 정신을 바짝 차리고 이성적인 대응이 필요한 때입니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권은희 의원이 의심한 당사자들은 실제 '실종자 가족'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선동꾼이라고 지목한 밀양송전탑 권모 씨의 사진은 '덧씌운' 사진으로 밝혀졌다. 논란이 커지자 권은희 의원은 "자세히 못 살펴 죄송하다"며 글을 삭제했다.

그러나 선동꾼으로 매도된 권모 씨는 권은희 의원을 고발하겠다는 태도다. 권 씨는 권은희 의원의 게시물과 관련 경찰에 진정서를 제출한 상태로 알려졌다.

누리꾼들은 "권은희 의원이 반대급부로 처벌받아야 한다"며 "대통령께서 유언비어 유포 엄벌에 처한다고 하셨는데 시범케이스로 권은희 의원 추천드린다"며 비판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새누리당#권은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