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 밝힌 채 수색 작업

동아일보 입력 2014-04-17 03:00수정 2014-04-17 10: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진도 여객선 침몰 참사]
“소중한 생명을 한 명이라도 더 구하기 위해!” 16일 오후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한 전남 진도 인근 해상에서 해경 경비함과 해군 함정 20여 척이 조명탄을 발사하며 야간수색작업을 펼치고 있다.

진도=박영철 기자 skyblue@donga.com


관련기사

#진도여객선#침몰참사#청해진해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