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50명 내외’ 수학여행 매뉴얼 무시
더보기

‘150명 내외’ 수학여행 매뉴얼 무시

동아일보입력 2014-04-17 03:00수정 2014-04-17 08: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진도 여객선 침몰 참사]
단원高, 10개반 325명 같이 보내… 학교측 “의무 아니라 괜찮다 판단”
잇따라 발생하는 수련회 및 수학여행 사고에 대비해 교육부가 안전 지침 매뉴얼을 배포했지만 단원고 관계자들은 이를 지키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교육부의 권고를 무시한 안이한 대처가 참사를 불렀다는 지적이 나온다.

교육부는 올해 2월 ‘2014학년도 수학여행·수련활동 운영 안내’를 일선 학교에 보냈다. 안내문은 ‘깊이 있는 체험과 배움이 일어나도록 수학여행에 참여하는 인원을 4학급 또는 150명 내외’로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단원고는 이 기준을 훨씬 넘는 학생 325명(10개 반)을 이끌고 수학여행을 진행했다.

만약 기준보다 규모를 늘리려면 학교운영위원회 심의를 거쳐 일부 조정할 수 있다. 그렇다 해도 한 학년 전체를 인솔하는 수학여행은 지양하라는 것이 교육부의 권고 사항이다. 단원고 관계자는 “교육부의 안내는 권장사항일 뿐 의무가 아니다”며 “예전에 해왔듯 학년 전체를 인솔하는 데 무리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결국 사고 예방을 위한 교육부 권고사항을 지키지 않은 셈이다.

또 각 학교에 수학여행 계획단계부터 안전사고 대비책을 철저히 마련할 것을 교육부가 권하고 있지만 학교 측은 이를 지키지 않았다. 김진명 단원고 교장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사고 시 비상대책을 만들었다”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은 내가 알지 못한다. 내가 어떻게 기억하느냐”고 했다.

관련기사

대부분의 일선 학교는 수학여행 안전 매뉴얼이 권장사항일 뿐 의무가 아니라는 이유로 거의 지키지 않는다. 그런데도 이를 제대로 감독하지 않고 있는 교육부도 책임을 면하기 어렵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김수연 기자 sykim@donga.com
#수학여행#진도여객선#침몰참사#단원고#안산단원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