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카드깡으로 노숙인 밥값 빼돌려 1억여 원 가로챈 쉼터대표 입건
더보기

카드깡으로 노숙인 밥값 빼돌려 1억여 원 가로챈 쉼터대표 입건

동아일보입력 2014-01-27 03:00수정 2014-01-27 08: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쌀 구입 허위영수증 발급받아 현금화
1억2390만원 가로챈 50대 입건
서울지방경찰청은 허위로 카드 영수증을 발급받아 현금화하는 ‘카드깡’으로 서울시의 급식 보조금을 빼돌린 한 노숙인 쉼터 대표 김모 씨(54)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2009년 3월부터 4년 7개월간 직불카드로 쌀을 구매한 것처럼 영수증을 제출하고 실제 대금은 다른 사람 명의의 계좌로 돌려받는 수법으로 75차례에 걸쳐 1억2390만 원을 빼돌린(업무상 횡령) 혐의다. 신용카드 가맹점 명의를 대여해 위장거래를 도운 노모 씨(33) 등 3명도 함께 검거됐다.

경기 양평군에서 15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노숙인 쉼터를 운영하던 김 씨는 2003년 서울시와 ‘관리·운영 위탁계약’을 체결한 뒤 해마다 3억 원 상당의 급식보조금을 지원받아 왔다. 서울시는 3개월에 한 번씩 정산보고를 하고 1년에 한 번씩 감사를 실시했지만 김 씨 일당은 매출전표와 거래명세서 등을 위조해 이를 속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은지 기자 kej09@donga.com
주요기사
#카드깡#노숙인 밥값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