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4년째 얼굴 없는 천사, 올해도 어김없이 돈만 두고 사라져...
더보기

14년째 얼굴 없는 천사, 올해도 어김없이 돈만 두고 사라져...

동아닷컴입력 2013-12-31 20:11수정 2013-12-31 20: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4년째 얼굴 없는 천사’

14년째 얼굴 없는 천사가 올해도 어김없이 기부금을 놓고 사라졌다.

최근 전북 전주의 한 주민센터에 누군가 몰래 수천만 원을 놓아두고 사라졌다.

주민센터의 직원의 말에 따르면, 이 주민은 인근 비석 밑에 돈이 든 박스를 놓아 두고 전화를 통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용해 달라"고 말한 뒤 사라진 것으로 전해진다.

두고 간 종이상자 안에는 5만 원권 지폐 9백80여 장과 동전이 가득 담긴 저금통 두 개 등 총 4천9백24만여 원이 들어있었다.

돈과 함께 "소년소녀 가장 여러분 어렵더라도 힘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적힌 쪽지도 발견됐다.

얼굴 없는 천사는 지난 2000년부터 14년째 매년 이같은 방법으로 성금을 전달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기부한 총액은 3억 4천만 원이 넘는 것으로 전해져 감동을 주고 있다.

영상뉴스팀
사진=KBS
[14년째 얼굴 없는 천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