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지 수상소감, 태도 논란에 선배 배우들 경직… “분위기 왜 이래?”
더보기

수지 수상소감, 태도 논란에 선배 배우들 경직… “분위기 왜 이래?”

동아닷컴입력 2013-12-31 16:35수정 2013-12-31 16: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출처= MBC '연기대상'

‘수지 수상소감’

MBC ‘연기대상’에 참석한 가수 겸 배우 수지의 수상소감에 대한 태도논란이 일었다.

지난 30일 서울 MBC 방송센터에서 열린 ‘2013 MBC 연기대상’에서 수지는 드라마 ‘구가의서’로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미니시리즈 부문 여자 최우수상을 차지했다.


이에 무대에 오른 수지는 수상소감으로 “부족한 저에게 귀한 상을 주셔서 감사드린다”면서 말문을 열었다.

관련기사

이어 “드라마 찍으면서 고생하신 분들이 너무 많다. 좋은 글 써주신 강은경 작가님, 신우철 감독님과 스태프들, 너무 많이 다쳤던 액션 팀에게 감사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하지만 수지는 말을 더듬거리며 몸을 과도하게 옆으로 기울여 카메라 앵글 밖으로 나가거나 이유 없이 웃는 등 성숙하지 못한 태도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수지의 수상소감을 듣고 있던 배우 조재현, 심은경 등 객석의 많은 선배 배우들이 무표정으로 듣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네티즌들이 이를 지적하고 나섰다.

한편 이날 ‘2013 MBC 연기대상’의 대상은 드라마 ‘기황후’의 주연인 배우 하지원이 수상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