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SBS연예대상 수상자 정선희 울먹 “사무치게 감사…부끄럽지 않은 삶 살겠다”
더보기

SBS연예대상 수상자 정선희 울먹 “사무치게 감사…부끄럽지 않은 삶 살겠다”

동아일보입력 2013-12-31 10:05수정 2013-12-31 13: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선희 수상 소감
SBS연예대상 수상자 정선희 울먹 "사무치게 감사…부끄럽지 않은 삶 살겠다"

SBS연예대상 수상자 정선희 울먹

SBS연예대상 시상식에서 방송인 정선희가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정선희는 30일 방송된 2013 SBS 연예대상 시상식에서 자신이 진행하는 '정선희의 오늘 같은 밤'으로 파워FM 라디오 DJ상을 받았다.

관련기사

정선희는 복받치는 감정을 애써 억누르는 모습을 보여 먹먹한 감동을 전했다. 정선희는 "울 때가 아닌데, 이 자리에 서서 여러분을 만나게 될 거라는 걸 감히 상상도 할 수 없던 몇년이었다. 제겐 대상 이상의 의미를 가진 상"이라면서 "라디오에서 매 순간 여러분들이 제게 말을 걸어줬다. 당연하지 않은 상이기 때문에 더 사무치게 감사하고, 끝났다고 생각했을 때 손을 내밀어주신 SBS에도 감사드린다"라며 울먹였다.

이어 정선희는 "초등학교 4학년인 우리 조카가 요즘 인터넷 검색에 열을 올리고 있다"라며 "고모로서 부끄럽지 않게, 즐겁게 삶을 누리겠다"라는 말로 소감을 마무리했다.

정선희는 남편 안재환의 갑작스런 죽음, 그리고 이후 겪어야했던 악성 루머들로 인해 많은 고통을 겪었다. 하지만 이 같은 아픔을 딛고 일어선 정선희는 만감이 교차한 얼굴로 무대에 섰고, 동료와 시청자들은 그녀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SBS연예대상 수상자 정선희 울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SBS연예대상 수상자 정선희 울먹, 보는 나도 찔끔했다", "SBS연예대상 수상자 정선희 울먹, 맘고생 심했던 게 느껴진다", "SBS연예대상 수상자 정선희 울먹, 그간 정말 고생 많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사진=SBS연예대상 수상자 정선희 울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