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LTE-A속도 ‘말로만 150Mbps’ 실제론 반 토막
더보기

LTE-A속도 ‘말로만 150Mbps’ 실제론 반 토막

스포츠동아입력 2013-12-31 07:00수정 2013-12-31 07: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래부 품질평가…속도 47.2Mbps 그쳐
사업자별 SKT·KT·LGU+ 순으로 빨라

LTE-A 속도 금메달 SK텔레콤, 은메달 KT, 동메달 LG유플러스. 광대역LTE와 LTE-A 속도는 말로만 150Mbps, 실제론 반 토막. 국내 이동통신 3사가 받은 통신서비스 품질평가 성적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30일 ‘2013년도 통신서비스 품질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서로 다른 두 개의 주파수를 ‘이종 주파수대역 묶음’(CA) 기술로 연결한 LTE-A의 다운로드 속도는 47.2Mbps다. 사업자별로는 SK텔레콤이 56.2Mbps로 가장 빨랐고, KT가 50.3Mbps, LG유플러스는 43.1Mbps로 나타났다.

인접한 주파수 대역을 묶어 사용하는 광대역LTE도 마찬가지다. SK텔레콤과 KT가 서울과 수도권에서 제공 중인 광대역LTE의 다운로드 속도는 LTE-A보다는 조금 빠른 56.6Mbps로 측정됐다. 단 SK텔레콤과 KT의 광대역LTE 전송 속도가 크게 차이가 없고, LG유플러스의 경우 30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했기 때문에 사업자별 속도는 공개하지 않았다. 일반 LTE의 경우 평균 다운로드 속도는 30.9Mbps로 나타났다. 사업자별로는 SK텔레콤이 34.5Mbps, KT가 30.7Mbps, LG유플러스는 27.4Mbps로 조사됐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10월4일부터 12월2일까지 전국 3500여개 읍면동 중 전년도 평가 미흡지역, 민원 다수 발생지역 등을 포함해 음성통화 308개, 무선인터넷 235개 지역을 평가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트위터@kimyke76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