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데뷔 11년만에 억대연봉 이성열, 고향집 앞으로!
더보기

데뷔 11년만에 억대연봉 이성열, 고향집 앞으로!

스포츠동아입력 2013-12-31 07:00수정 2013-12-31 07: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넥센 이성열. 스포츠동아DB

“저, 지금 순천에 와 있습니다. 고향집이요.”

수화기 너머로 거센 바람이 나부꼈다. 1년간 그리워했던 고향의 바람소리다. 넥센 이성열(29·사진)은 30일 연봉계약을 마치자마자 온 가족이 함께 기뻐할 만한 소식을 들고 전남 순천으로 달려 내려갔다. 그는 이날 올해 연봉 7200만원에서 3800만원(52.8%) 오른 1억1000만원에 재계약했다. 2003년 LG에 입단한 이후 프로생활 11년 만에 억대 연봉자 대열에 합류한 것이다. 이성열은 “연말연시를 가족과 함께 보내기 위해 곧바로 고향으로 내려왔다. 부모님이 무척 좋아하시면서 맛있는 저녁식사를 준비해주시기로 했다”며 기분 좋게 웃었다.

억대 연봉을 받는 프로야구선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요즘이다. 그러나 이성열에게 첫 ‘1억원 연봉’의 의미는 여전히 크다. 그는 “야구선수라면 누구나 받아보고 싶은 게 억대 연봉 아닌가. 나 역시 기분이 정말 좋고, 앞으로 계속해서 올라가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성열은 올 시즌 초반 홈런을 몰아치며 팀의 상승세를 이끌었다. 그러나 중반 이후 극심한 슬럼프에 빠지면서 결국 타율 0.236(284타수 67안타), 18홈런, 48타점의 성적으로 시즌을 마쳐야 했다. 그는 “내년 시즌을 마치면 FA(프리에이전트) 자격도 얻는다. 안 다치고 경기에 나갈 수 있게 열심히 운동해야 할 것 같다”며 “일단 팀 내 경쟁부터 이겨내야 한다. 방심하지 않고 올해 초반과 같은 기세를 시즌 끝까지 이어갈 수 있도록 이를 악물어보겠다”고 다짐했다.

관련기사

한편 외야수 오윤은 올해 연봉 5800만원에서 1500만원 오른 73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넥센은 이로써 재계약 대상자 44명 중 포수 허도환을 제외한 43명(97.7%)과 연봉협상을 마쳤다.

배영은 기자 yeb@donga.com 트위터 @goodgoer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