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포스트 캐몽’ 창과 방패
더보기

‘포스트 캐몽’ 창과 방패

동아일보입력 2013-12-30 03:00수정 2013-12-30 09: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웃도어 브랜드가 거의 독점하고 있던 겨울철 패딩의류 시장에 변화의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캐몽(‘캐나다구스’와 ‘몽클레르’의 첫 글자를 합친 말)’의 인기가 계속되면서 프리미엄 패딩 브랜드들의 시장 점유율이 더욱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겨울철 패딩 시장을 지배했던 아웃도어 업계는 할인 행사 등으로 시장 방어를 시도 중이다.

2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주요 백화점들은 캐나다구스, 몽클레르와 비슷한 가격대의 프리미엄 패딩 브랜드를 잇달아 들여오고 있다. 프리미엄 패딩 브랜드들은 ‘제2의 등골브레이커’ 논란으로 한 차례 홍역을 겪기도 했지만 여전히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으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노비스 ‘카토’. 갤러리아백화점 제공
대표적인 신규 주자는 올해 9, 10월 롯데백화점과 현대백화점, 갤러리아백화점에 새로 입점한 캐나다 브랜드 ‘노비스’다. 이 브랜드는 올해 아시아 국가 중에서 첫 번째로 한국에 진출했다. 제품 가격대는 100만∼150만 원. 노비스는 롯데백화점 본점 에비뉴엘에서 9∼12월 월평균 매출 6억 원을 올리며 기염을 토했다.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과 무역센터점(10∼12월), 갤러리아백화점 명품관(9∼12월) 매장의 월평균 매출도 각각 5억 원에 달한다.

에르노 ‘캐시미어 라인’(위)과 무스너클 ‘스틸링 파카’. 갤러리아백화점·무스너클 제공
이외에 평균 100만 원대의 ‘에르노’와 ‘파라점퍼스’ ‘무스너클’도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해 갤러리아백화점에 입점한 이탈리아 브랜드 에르노는 올겨울 들어 월평균 4억 원대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의 파라점퍼스 매장은 월평균 3억 원대의 매출을 기록 중이다. 9월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등에 매장을 낸 캐나다 브랜드 무스너클은 원래 목표의 2배 가까운 매출을 올리고 있다.

관련기사

파라점퍼스 ‘코디악’. 파라점퍼스 제공
‘포스트 캐몽’ 브랜드가 인기를 끌자 백화점들은 판촉 행사를 연이어 열면서 고객 끌기에 나섰다. 롯데백화점은 이탈리아 브랜드 ‘두노’ 등 20여 개 패딩 브랜드(70만∼120만 원대)를 30∼50% 할인하는 ‘프리미엄 패딩 대전’ 행사를 31일까지 본점 행사장에서 연다. 갤러리아백화점은 9월 가을·겨울 매장 개편 당시 프리미엄 패딩 브랜드만으로 이뤄진 단독 구성을 선보이기도 했다.

국내 패딩 시장을 두고 패션 업계가 ‘창’을 들었다면, 아웃도어 업계는 ‘방패’를 집어든 모양새다. 아웃도어 업계 1위인 노스페이스는 이달 들어 주요 백화점과 가두 매장 등을 중심으로 제품 가격을 약 20% 할인해 판매하는 행사를 열었다. 특히 할인 행사에는 이번 시즌 새로 선보인 다운재킷 제품들과 더불어 최고 인기 모델인 ‘히말라야’도 포함시켰다. 한 백화점 관계자는 “노스페이스가 최근 위기의식을 느끼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아웃도어 업계의 이 같은 위기의식은 ‘캐몽’의 유행과 함께 올들어 다소 주춤해진 성장세에 있다는 분석이다. 롯데백화점에 입점한 아웃도어 브랜드들의 매출 성장률은 2010년 41%(2009년 대비)였지만, 올해(1∼11월)는 약 28%(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로 떨어졌다.

권기범 기자 kaki@donga.com
#프리미엄 패딩#캐나다구스#몽클레르#노비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