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광석의 절친 김창기가 털어논 그의 비밀, 이럴수가…
더보기

김광석의 절친 김창기가 털어논 그의 비밀, 이럴수가…

동아일보입력 2013-12-29 10:07수정 2013-12-29 10: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직 의사 겸 싱어송라이터인 김창기가 고(故) 김광석이 박치였다고 밝혔다. 김창기는 그룹 '동물원'에서 김광석과 함께 활동하는 등 평소 친하게 지냈다.

28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2'에서는 디지털기술로 목소리를 복원한 故김광석편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가수 김정민은 김광석과 모창 능력자들의 노래를 듣고 가장 김광석과 거리가 먼 사람을 지목하며 그 이유로 "(김광석이) 박자를 약간 늦게 들어가셨다"고 말했다. 이에 김창기는 "광석이가 원래 박치다. 그래서 '들어가야 되는데, 들어가야 되는데'라고 하며 발로 박자를 맞췄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창기는 김광석의 사망 후 "한 동안 김광석의 노래를 안 들었다"고 밝혔다. 김창기는 '만약 김광석이 살아있다면 지금 뭐라고 했을 것 같냐'는 MC의 질문에 "(우쭐한 김광석이)옆구리를 쿡쿡 찌르면서 '내가 이 정도야'했을 것 같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동아닷컴>
#김광석#김창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