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진해운 전용선 사업부문 사모펀드에 3000억에 매각
더보기

한진해운 전용선 사업부문 사모펀드에 3000억에 매각

동아일보입력 2013-12-27 03:00수정 2013-12-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진해운은 26일 전용선 사업부문을 국내 사모펀드인 한앤컴퍼니에 3000억 원에 매각했다고 밝혔다.

한진해운은 전용선 사업부문을 분리해 별도 법인을 설립한 뒤 벌크 전용선 36척(전용선 29척, LNG선 7척)을 현물출자한다. 한앤컴퍼니는 이 법인 주식 76%를 3000억 원에 매수할 계획이다.

새로운 합작법인의 지분은 한앤컴퍼니 76%, 한진해운 24%. 내년 4월 초 출범할 예정이다.


한진해운은 전용선 사업부 매각으로 3000억 원의 현금 확보와 함께 1조4000억 원 규모의 선박금융 및 금융부채를 합작법인에 이전해 부채비율을 987%(9월 말 기준)에서 673%로 낮출 수 있게 됐다.

주요기사

박진우 기자 pjw@donga.com
#한진해운#사모펀드#한앤컴퍼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