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변호인’ 누적 관객수 175만 돌파, “송강호라서 가능해”
더보기

‘변호인’ 누적 관객수 175만 돌파, “송강호라서 가능해”

동아닷컴입력 2013-12-23 10:30수정 2013-12-23 10: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변호인 관객수.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삶을 모티브로 ‘부림사건’을 다룬 영화 ‘변호인’이 연말 극장가를 점령하고 있다.

2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 결과에 따르면 ‘변호인’은 지난 주말인 21일 54만1612명의 관객을 동원해 누적 120만 명을 돌파했고, 22일 54만3910명의 관객을 더 끌어 모으며 개봉 4일 만에 누적 관객 수 175만 명을 넘겼다. 이는 올해 최대 관객을 동원한 ‘7번방의 선물’의 4일째 관객 수 119만 명을 훌쩍 넘는 수치다.


‘변호인’은 개봉 전부터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삶을 모티브로 해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았다. 또 1981년 사회과학 독서모임을 하던 학생과 교사, 회사원 등 22명을 영장 없이 체포해 불법 감금, 고문한 ‘부림사건’을 다뤄 관심을 받고 있다.

주요기사

‘변호인’ 관객수 흥행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변호인 관객수, 대단하네”, “변호인 120만 관객 돌파, 분위기가 천만 관객이네”, “변호인 관객수 엄청나다, 보면 가슴이 먹먹해지는 영화”, “변호인 175만 돌파 계속 가자, 부림사건 알게됐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변호인’ 스틸컷(변호인 관객수, 부림사건)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