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상속자들’ 이민호, 잇단 중국어권 팬심 장악 행보
더보기

‘상속자들’ 이민호, 잇단 중국어권 팬심 장악 행보

동아닷컴입력 2013-12-18 11:09수정 2013-12-18 11: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민호. 동아닷컴DB

연기자 이민호가 중국어권에서 뜨거운 인기를 받고 있다.

이민호는 최근 SBS 드라마 ‘왕관을 쓰려는 자, 그 무게를 견뎌라-상속자들’(상속자들)을 끝내자마자 바로 해외 활동을 위해 비행기에 오른다.

가장 먼저 싱가포르를 방문해 그동안 밀렸던 스케줄을 소화할 예정이다. 이어 중국 상하이로 이동해 광고를 촬영한다.


22일에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2013 바이두 페이디엔 시상식’에 참석한다.

관련기사

중국 최대 검색 사이트인 바이두가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올해 가장 활발한 활동과 높은 인기를 끈 스타에게 상을 수여하는 시상식으로, 이민호는 해외 스타 중 유일하게 특별초청돼 청룽(성룡) 범빙빙(판빙빙)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바이두 관계자는 이민호의 소속사인 스타우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18일 “바이두닷컴 검색지수에서 대중성과 ‘팬덤’을 모두 확보했다”며 “중국 스타를 포함해 섭외 1순위로 꼽히는 이민호는 뛰어난 연기력으로 그 신뢰도와 영향력이 A+급으로 분류된다”고 분석했다.

중국어권에서 이민호의 높은 인기는 드라마 ‘꽃보다 남자’를 시작으로 ‘개인의 취향’ ‘시티헌터’ 등으로 입증됐다.

최근에는 ‘상속자들’이 바이두의 ‘한국드라마’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며 이민호의 인기는 더욱 높아지고 있다.

한국에서는 내년 1월부터 활동에 시동을 건다.

1월18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리는 콘서트 이후 하반기 개봉 예정인 영화 ‘강남블루스’ 촬영에 돌입한다.

스포츠동아 백솔미 기자 bsm@donga.com 트위터@bsm0007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