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 “용감하게 도로로 뛰어들어 구조”
더보기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 “용감하게 도로로 뛰어들어 구조”

동아닷컴입력 2013-12-18 10:00수정 2013-12-18 10: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

최근 브라질 언론 등은 뺑소니 차량에 치인 채 도로에 있던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의 사연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브라질에 사는 11살 소년 진 페르난데스(Jean Fernandes)는 뺑소니 차량에 치인 강아지를 발견했다. 이어 다른 차량이 강아지를 덮칠 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진은 차들이 달리는 도로로 용감하게 뛰어들어 개를 구조했다.

이 강아지는 다행이 큰 부상을 입지 않았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 용기있는 행동이네 정말 대단하다”,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 뺑소니는 정말 없어져야해”, “강아지를 구한 11살 소년, 강아지도 귀여워”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주요기사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