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주원 이상형 고백 “무작정 착한 여자 좋아…계산적인 것은 싫다”
더보기

주원 이상형 고백 “무작정 착한 여자 좋아…계산적인 것은 싫다”

동아닷컴입력 2013-12-17 10:50수정 2013-12-17 11: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주원 이상형 고백’

배우 주원이 자신의 이상형에 대해 밝혔다.

주원은 지난 16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해 “밀고 당기기(밀당)하는 여자는 싫다”고 고백했다.


이날 주원은 이상형에 관한 질문에 “나는 무작정 착한 여자가 좋다. 밀당 그런 거는 안 했으면 좋겠다”면서 “좋으면 좋은 거지 내가 이렇게 해야 쟤가 날 더 좋아하고 이런 계산적인 것은 싫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또한 “여자를 볼 때 어른한테 하는 행동을 본다. 내가 그런 모습들을 보고 확 깬 적이 있다”면서 “아무리 어른이 잘못했어도 젊은 친구가 손가락질하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주원 이상형 고백’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나도 밀당은 별로”, “주원 이상형 고백, 의외로 단순하다”, “주원 이상형 고백, 외모보단 성격을 보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