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헤인즈 “하지말아야 할 행동 했다” 공식사과
더보기

헤인즈 “하지말아야 할 행동 했다” 공식사과

스포츠동아입력 2013-12-17 07:00수정 2013-12-17 07: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 14일 전주 KCC와 경기에서 2쿼터 KCC 김민구를 왼팔로 밀치는 비신사적 플레이를 펼친 헤인즈가 문경은 감독과 함께 공식사과 기자회견을 16일 KBL 센터에서 가졌다. 김종원기자 won@donga.com 트위터@beanjjun

“김민구 만나면 직접 사과하고 싶다”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이었다. 진심으로 사과한다.”

SK 외국인선수 애런 헤인즈(32)가 경기 도중 KCC 김민구(22)를 고의로 가격한 행위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헤인즈는 16일 서울 논현동 KBL센터에서 열린 재정위원회에 소명을 위해 참석한 뒤 재정위 결과 발표에 앞서 공식 기자회견을 했다. SK 이성영 단장, 문경은 감독과 동행한 헤인즈는 기자회견장에 들어선 뒤 고개를 숙이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헤인즈는 “KCC 관계자, 선수단, 해당선수인 김민구, KBL과 SK 나이츠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 김민구가 빨리 회복해서 코트에 나올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가 약간 과열된 상황에서 신체접촉이 있었다. 내가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을 했다. 김민구에게 다시 한번 사과한다. 김민구를 만나면 직접 사과하고 싶다”며 머리를 숙였다.

관련기사

헤인즈는 1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KCC와의 홈경기 2쿼터 도중 김민구와 고의적으로 충돌해 비난을 샀다. 김민구는 숨을 쉬지 못하는 등 약 5분간 코트에서 일어나지 못했다.

한편 SK 구단 관계자는 14일 경기 직후 헤인즈가 가족과 식사하는 장면을 개인 SNS 계정에 올려 구설수에 오른 것에 대해 “헤인즈 부인이 4개월 전 아들을 낳았고, 출산 후 처음으로 한국에 왔다. 경기 스케줄 등으로 시간을 갖지 못하다가 14일 외부에서 함께 식사를 했다는데, 선수가 사태의 심각성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상황이었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헤인즈가 오늘(16일) 오전 감독, 구단 고위관계자와의 미팅을 통해서도 팀원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고, 재발방지도 약속했다”고 전했다.

최용석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