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빅4 사라진 코트… 후배 3총사 ‘강타’
더보기

빅4 사라진 코트… 후배 3총사 ‘강타’

동아일보입력 2013-12-14 03:00수정 2013-12-14 17: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성민-김요한-박철우 부상 틈타 전광인-최홍석-송명근 특급 활약
지난 시즌 프로배구 남자부 득점 톱10에 포함된 국내 선수는 4명이다. 현대캐피탈 문성민, 대한항공 김학민, 삼성화재 박철우, LIG손해보험 김요한이 각각 7∼10위에 자리 잡았다. 13일 현재 올 시즌 득점 톱10에 이름을 올린 국내 선수도 지난 시즌과 마찬가지로 4명. 하지만 박철우(10위)를 빼곤 모두 얼굴이 바뀌었다. 한국전력 전광인이 5위, 우리카드 최홍석이 6위, 러시앤캐시 송명근이 8위다.

문성민이 국내에 복귀한 2010∼2011시즌부터 이어져 온 ‘토종 공격수 빅4 체제’(김학민 박철우 김요한 문성민)가 흔들리고 있다. 기량이 떨어져서가 아니라 군 복무(김학민)와 부상에 따른 결장 때문이다. 하지만 올 시즌 ‘후배 3총사’의 활약은 선배들의 아성을 위협할 만큼 대단하다는 평가다. 문성민은 6월 월드리그 일본과의 경기에서 왼 무릎을 다쳐 단 한 경기에도 출전하지 못했고, 김요한은 지난달 초 삼성화재와의 경기에서 오른손 골절상을 당해 2경기만 뛴 상태다. 그나마 버텨 주던 박철우는 10일 러시앤캐시전에서 왼손 새끼손가락을 크게 다쳐 당분간 출전이 어렵다.

놀라운 점은 선배들을 밀어내고 톱10에 등장한 3명 가운데 전광인과 송명근은 신인이라는 것이다. 선배인 최홍석도 이제 3시즌째다. 득점을 보면 전광인은 경기당 20.8득점으로 ‘외국인 선수급’ 활약을 보여주고 있고, 최홍석(평균 17.3점)과 송명근(평균 16.2점)이 뒤를 잇고 있다. 득점보다 더 눈에 띄는 것은 공격 성공률. 삼성화재 레오(58.1%)에 이어 송명근(57.4%) 전광인(56.1%) 최홍석(55.4%)이 2∼4위를 차지하고 있다. 최홍석의 공격 성공률도 지난 시즌 국내 선수 가운데 1위였던 문성민(53.8%)을 능가한다.


이승건 기자 why@donga.com
관련기사
#프로배구#문성민#김요한#박철우#전광인#최홍석#송명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