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뉴스 스테이션] 다비치 강민경 합성사진 올린 누리꾼 징역 선고
더보기

[연예 뉴스 스테이션] 다비치 강민경 합성사진 올린 누리꾼 징역 선고

동아닷컴입력 2013-12-13 07:00수정 2013-12-13 07: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다비치 강민경. 동아닷컴DB

그룹 다비치의 멤버 강민경의 합성사진을 올린 누리꾼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9단독(성수제 부장판사)은 12일 강민경의 합성사진을 인터넷에 올려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누리꾼 김모 씨 등 2명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사회봉사 80시간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이들이 합성사진의 주인공이 강민경이라는 단정적인 표현을 사용하지 않았지만 게시글을 본 대중에게는 합성사진의 내용상 강민경이라는 점이 암시됐다”고 밝혔다. 이어 “강민경에게 치명적인 이미지 손상을 입힐 수 있는 중대한 범죄”라고 밝혔다. 이들은 3월 인터넷 포털사이트 등에 ‘강민경 스폰 사진’이란 합성사진을 올린 혐의로 기소됐다.

[엔터테인먼트부]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