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엑소, 에이핑크와 욕설 대화? “멤버 1명이 지인과…”
더보기

엑소, 에이핑크와 욕설 대화? “멤버 1명이 지인과…”

동아일보입력 2013-12-11 15:04수정 2013-12-11 15: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제공=엑소/SM엔터테인먼트
아이돌그룹 엑소가 걸그룹 에이핑크와의 '음성파일 유출' 루머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엑소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11일 아시아경제에 "엑소 멤버 중 한 명이 지인들과 게임을 한 대화가 담긴 음성파일"이라고 음성파일의 주인공이 엑소의 멤버가 맞다고 일부 인정했다.

그러나 "파일 속 여성은 일반인"이라며 에이핑크의 멤버와 나눈 대화가 아니라고 바로잡았다.


에이핑크의 소속사 역시 "현재 떠돌고 있는 음성파일 속 여자 목소리는 에이핑크가 아니다"라며 "에이핑크 멤버들은 해당 게임을 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관련기사

앞서 이날 온라인에서는 '엑소-에이핑크 게임 대화 음성파일'이라는 제목으로 약 10분짜리 음성파일이 올라왔다.

이 음성파일에는 여러 명의 남녀가 온라인 게임을 하면서 대화를 나누는 내용이 담겨 있다. 여기에 일부 욕설이나 비속어 등 부적절한 내용이 포함돼 논란이 됐다.

이에 누리꾼들은 "엑소-에이핑크, 조심해야 할 듯", "엑소-에이핑크, 유포자를 잡아야 한다", "엑소-에이핑크, 누가 장난친 듯", "엑소-에이핑크, 별문제 없어 보인다", "엑소-에이핑크, 멤버 한 명은 누구?", "엑소-에이핑크, 공인으로서 욕설은 주의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최근 엑소는 겨울 스페셜 앨범 '12월의 기적'을 발매했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