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엉덩이골녀’ 강한나, 영화 ‘순수의 시대’ 출연 검토 중…“19금 노출하나?”
더보기

‘엉덩이골녀’ 강한나, 영화 ‘순수의 시대’ 출연 검토 중…“19금 노출하나?”

동아닷컴입력 2013-12-11 14:54수정 2013-12-11 16: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엉덩이골녀’ 배우 강한나가 한국판 ‘색계’로 불리는 영화 ‘순수의 시대’출연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한나 소속사 판타지오 관계자는 11일 “강한나씨가 '순수의 시대' 오디션을 봤다. 출연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또 관계자는 “한나씨는 오늘도 '미스코리아' 촬영장에 갔으며 당분간 드라마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영화 ‘순수의 시대’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복수를 위해 한 남자에게 접근한 기녀가 그 남자에게 빠져들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한국판 '색계'로 주목받고 있다.

주요기사

또 안상훈 감독이 연출을 맡고 신하균이 남자 주인공 민재 역에 캐스팅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앞서 강한나는 지난 10월에 열린 ‘제 18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엉덩이골이 다 드러나는 드레스를 입은 채 레드카펫을 입장해 화제가 된 바 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