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창욱 하지원 고백 “절대로 못 보내…나한텐 네가 어미새” 박력
더보기

지창욱 하지원 고백 “절대로 못 보내…나한텐 네가 어미새” 박력

동아일보입력 2013-12-11 13:12수정 2013-12-11 13: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창욱 하지원 고백
지창욱 하지원 고백 "절대로 못 보내…나한텐 네가 어미새" 박력

지창욱 하지원 고백

지창욱 하지원 고백이 화제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에서 타환(지창욱)은 왕유(주진모)를 경계하며 기승냥(하지원)과의 삼각 로맨스가 시작됐다.

관련기사

이날 타환은 기승냥이 왕유가 전장에서 무사히 돌아온 사실에 기뻐하자 질투심을 드러냈다. 타환은 왕유에게 보란 듯 자신의 위치를 자랑하며 승냥이를 고려로 보내지 않겠다고 선전포고했지만, 왕유도 "승냥이는 황제의 마음대로 되지 않을 것"이라며 맞섰다.

타환은 만취한 채 기승냥의 처소를 찾아갔다. 타환은 왕유를 만나러가던 기승냥을 덮쳤다. 이어 타환은 "내가 왕유라도 밀어냈겠느냐. 나는 절대로 너를 왕유에게 못 보낸다"라며 "내가 처음으로 본 건 너였느니라. 알에서 깨어난 후에 나에겐 네가 어미새였다"라고 사랑을 고백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타환의 부친이 남긴 '명종의 혈서'가 수면 위로 떠올라 원나라의 권력 변화를 예고했다.

지창욱 하지원 고백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지창욱 하지원 고백, 박력 최고였다", "지창욱 하지원 고백, 글쎄 사랑이라면 다 이해받아야하나?", "지창욱 하지원 고백, 보는 내가 심장이 두근두근"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사진=지창욱 하지원 고백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