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800년대 셀카, 사진 좀 찍어본 포즈...‘얼짱 각도 원조’
더보기

1800년대 셀카, 사진 좀 찍어본 포즈...‘얼짱 각도 원조’

동아닷컴입력 2013-12-09 16:06수정 2013-12-09 19: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추정되는 셀프카메라 사진이 눈길을 끈다.

미국 ‘허핑턴 포스트’는 6일, 19세기 중반에 찍은 한 남성의 은판 사진을 소개했다.

한편의 초상화 처럼 보이는 이 사진은 1839년 10월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네덜란드 출신의사진작가 ‘로버트 코넬리우스’가 자신이 운영하는 가게 뒷마당에서 스스로 촬영한 작품이다.


이처럼 스스로 자신을 찍은 사진은 1900년대 이전에는 보기 힘든 사진이어서 세계 최초 셀카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사진속 코넬리우스는 각도를 살짝 준 포즈로 서서 카메라 렌즈를 응시하고 있다. 당시 인물 사진들이 다소 뻣뻣하고 어색했던 것에 비해 매우 자연스럽다.

주요기사

이 당시는 찰칵하는 순간에 촬영되는 기술이 없었기 때문에 코넬리우스는 셀프 사진을 찍기 위해 최소 3분에서 15분을 셔터를 열어놓은 채 기다렸을 것으로 보고 있다.

영상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