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무시무시한 ‘빅 4’ 피하고 남미국 열혈응원 안 겪어 다행
더보기

무시무시한 ‘빅 4’ 피하고 남미국 열혈응원 안 겪어 다행

양종구기자 입력 2013-12-09 03:00수정 2015-04-30 16: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4 브라질 월드컵 조 확정]
벨기에 러시아 알제리… 한국 ‘행운의 조’ 맞나
한국, 벨기에-러시아-알제리와 H조… 현지 교민들 “표 구하기 쉽게 됐다” 반색
경기장 이동거리 짧지만 기온 차이 심해… 日, 콜롬비아-그리스-코트디부아르와 묶여
2014 브라질 월드컵 조 확정

2014 브라질 월드컵 조 확정
《 한국이 7일(한국 시간) 열린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본선 조 추첨에서 벨기에, 러시아, 알제리와 함께 H조에 편성됐다. 대부분의 언론과 축구 전문가들은 ‘최악의 조는 피했다’, 상대적으로 ‘최상의 조에 속했다’며 한국의 16강 진출 가능성을 높게 보는 분석을 쏟아냈다. 그러나 월드컵 본선에서 최상과 최악은 백지장 한 장 차이다. 한국의 조편성 결과를 분석했다. 》


‘벨기에, 알제리, 한국, 러시아.’

7일 새벽(한국 시간) 브라질 바이아 주 동북부 코스타두사우이페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조추첨식에서 한국이 벨기에와 알제리, 러시아와 함께 H조에 배정되면서 월드컵 본선은 사실상 시작됐다.


한국의 조추첨 결과에 상대적으로 괜찮다는 평가가 나온다. 외신과 베팅업체 등은 한국이 조 3, 4위로 16강 진출이 어렵다고 보고 있지만 개최국 브라질과 스페인, 아르헨티나, 독일 등의 강호와 남미 국가를 피한 것은 한국에 행운이 따랐다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브라질 현지 교민들은 “남미가 빠졌다는 점에서 최상의 조편성”이라는 반응이다.

관련기사

내년 월드컵 본선에 맞춰 현지에서 전시회를 준비하기 위해 브라질 상파울루를 방문하고 있는 축구자료 수집가 이재형 씨(52)는 8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지금 이곳 교민들은 축제 분위기”라고 전했다. 국민들이 축구에 죽고 못 사는 남미 국가가 포함된다면 그 경기는 표가 없어 교민들이 들어갈 수도 없는 상황이 일어날 수도 있는데 다행히 남미 팀이 빠져 안도하고 있다. 현재 한국이 경기를 치르는 쿠이아바와 포르투알레그리, 상파울루의 여행사에는 벌써 월드컵 때 묵을 숙소를 예약하려는 교민들의 문의가 쏟아지고 있다. 특히 벨기에와 마지막 경기를 치르는 상파울루에는 브라질 교민은 물론이고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우루과이 등 남미 전 교민들이 응원으로 한국을 지원하겠다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 상파울루에서 사업을 하고 있는 조순희 씨(48·여)는 “한국이 언제 남미에서 경기하겠나. 먼 이국땅에서 고향에 대한 향수병을 앓고 있는 교민들이 대부분 월드컵 때 응원하겠다는 분위기다”라고 말했다. 한국은 이역만리에서 경기를 치르지만 남미 팀이 빠지면서 안방경기 같은 분위기가 나올 수 있다는 얘기다. 브라질엔 최근 현대자동차 공장이 들어서는 등 한국 기업들의 진출이 늘어 교민이 5만 명 정도로 추산되고 있다.

홍명보 축구대표팀 감독은 “개최국 브라질과 축구 강국인 독일, 스페인과 같은 조에 속하지 않아 다행이다”며 “또 브라질과 인접한 남미 국가가 속하지 않은 것도 우리에겐 좋은 결과”라고 말했다. 베이스캠프에서 경기를 치르는 3개 도시로 이동하는 거리가 비교적 짧은 장점은 있지만 날씨 변화가 심해 컨디션 조절을 잘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이번 조추첨에서는 축구 종주국 잉글랜드와 이탈리아, 우루과이, 코스타리카가 속한 D조와 독일과 포르투갈, 가나, 미국이 속한 G조가 최악의 조라는 평가다. 한국이 16강에 진출하면 ‘죽음의 조’ G조에서 올라온 팀과 만난다. 한국의 ‘영원한 라이벌’ 일본은 콜롬비아와 그리스, 코트디부아르 등과 C조에 속해 역시 상대적으로 무난한 조편성이란 평가를 받았다. 일본도 16강에 오르면 D조를 만나는 운명이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내년 1월 13일 소집돼 월드컵 본선 때 베이스캠프를 차릴 포스두이구아수로 떠나 1주일간 전지훈련을 한다. 이후 미국에서 코스타리카(26일), 멕시코(30일), 미국(2월 2일)과 평가전을 치른 뒤 귀국할 계획이다.

양종구 기자 yjong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