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미연 착한손, 손잡아주고 다리 주물러주고…‘착한 누나’
더보기

이미연 착한손, 손잡아주고 다리 주물러주고…‘착한 누나’

동아일보입력 2013-12-07 12:16수정 2013-12-07 23: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tvN '꽃보다 누나' 방송 화면

이미연이 착한손으로 '꽃누나' 멤버들을 배려해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tvN '꽃보다 누나'에서는 윤여정, 김자옥, 김희애, 이미연, 이승기가 터키 여행을 즐기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주위 사람들을 배려하는 이미연의 '착한손'이 눈길을 끌었다.

이미연은 이승기의 여권과 지갑이 떨어지자 직접 주워 주는 친절한 모습을 보였다. 또 홀로 길을 찾아 나서는 이승기를 도우며 다독였다.


이미연의 세심함도 엿보였다. 이미연은 윤여정의 손을 잡고 걸으면서 말동무가 됐다. 또 하루 종일 걸어 다녀 피곤했을 김자옥의 다리를 주물러줬다.

관련기사

이미연 착한손에 누리꾼들은 "이미연 차가워보였는데 다정하다", "이미연 착한손, 의리파 언니 같아", "이미연 착한손, 어른도 잘 모시고 동생도 잘 챙기고. 따뜻한 모습 훈훈하다", "방송 보고 이미연이 더 좋아졌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이미연 착한손. 사진=tvN '꽃보다 누나' 방송 화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