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아 파파라치 굴욕담, “예쁘면 다 용서되는거야”
더보기

윤아 파파라치 굴욕담, “예쁘면 다 용서되는거야”

동아닷컴입력 2013-12-06 11:53수정 2013-12-06 11: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아 파파라치 굴욕담’

윤아 파파라치 굴욕담이 전해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5일 방송된 KBS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윤아는 파파라치 굴욕담을 전했다.


윤아는 “기내식에 가끔 쌈밥이 나올 때가 있다. 영화 보면서 쌈밥을 먹고 있었다. 입을 크게 벌리고 쌈밥을 먹는 순간이 찍혔더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어 “그것도 모르고 다음에 입 벌리고 잤다. 먹고 자는 사진 두 개가 딱 붙어서 나오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아는 “그 사진이 홍콩 잡지에 대서특필 됐다. 평생 지우고 싶은 사진이다”고 밝혔다.

‘윤아 파파라치 굴욕담’을 접한 네티즌들은 “뭘해도 예쁜데 어때”, “파파라치가 잘못했네”, “예쁘면 다 용서되는 법”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해피투게더3’에는 드라마 ‘총리와 나’ 출연진 배우 이범수, 류진, 윤시윤, 윤아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