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드래곤, 정형돈에 귓속말 “잘 지냈어요? 나 보고 싶었죠?” ‘경악’
더보기

지드래곤, 정형돈에 귓속말 “잘 지냈어요? 나 보고 싶었죠?” ‘경악’

동아닷컴입력 2013-12-05 15:33수정 2013-12-05 15: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형돈 지드래곤 귓속말’

정형돈과 지드래곤의 귓속말을 하는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지난 4일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는 정형돈과 지드래곤이 미션을 수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지드래곤은 정형돈에게 백허그를 한 채 30초 동안 애정 어린 귓속말하기에 도전했다.

그는 정형돈에게 귓속말로 “잘 지냈어요? 나 보고 싶었죠?”라고 물었다.

이에 얼굴까지 빨개진 정형돈은 지드래곤에게 도망치며 “너 조금 이상한 것 같아. 나도 모르게 ‘보고 싶었어’라고 속삭일 것 같았어”라고 말해 폭소을 자아냈다.

MC 데프콘은 “정형돈이 다른 아이돌에게는 귓속말을 잘한다”고 말했고 이 말을 들은 지드래곤은 “나 말고 누구한테 귓속말을 했느냐. 나한테는 안 하고 다른 사람한테만 했느냐”면서 질투심을 표현했다.

‘정형돈 지드래곤 귓속말’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정형돈 지드래곤 귓속말, 질투났다”, “정형돈 지드래곤 귓속말, 은근 어울려”, “정형돈 지드래곤 귓속말, 데프콘 버리고 듀엣해라”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