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주간아이돌’ 데프콘-정형돈, 지드래곤 패션 지적하다 ‘망신’
더보기

‘주간아이돌’ 데프콘-정형돈, 지드래곤 패션 지적하다 ‘망신’

동아일보입력 2013-12-05 14:55수정 2013-12-05 14: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제공='주간아이돌' 데프콘-정형돈-지드래곤/MBC에브리원
가수 데프콘과 개그맨 정형돈이 아이돌그룹 빅뱅 지드래곤의 패션을 지적했다.

4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의 '주간아이돌'에서 MC 정형돈의 초대로 지드래곤이 게스트로 참여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정형돈이 체크무늬 정장을 입고 온 지드래곤의 패션에 대해 "덥지 않느냐"고 지적하자, 지드래곤은 "밖은 춥다"고 답했다. 이에 정형돈은 반팔을 입고 있는 데프콘을 언급하면서 "여기는 여름이다"라고 응수했다.


데프콘 역시 지드래곤의 패션에 "저번에 동묘(시장)에 갔을 때 산거냐"고 장난스럽게 물었다. 앞서 지드래곤은 MBC '무한도전'에서 정형돈의 추천으로 동묘시장에서 쇼핑을 했다.

관련기사

지드래곤은 '패션이 과하다'는 MC들의 놀림에도 "콘셉트가 투머치(Too Much)"라고 당당하게 맞섰다. 또 정형돈이 "너무 많은 스트라이프가 있다"고 꼬집자, 지드래곤은 "스트라이프가 아니라 체크무늬"라고 실수를 정정해줬다.

데프콘은 정형돈의 실수에 "양장 한 번도 안 입어봤냐"고 구박했다가 '양장'이라는 단어 선택으로 좌중을 폭소케 했다.

한편, 지드래곤과 정형돈은 이날 오랜만에 서로에 대한 애정을 검증하는 시간을 가졌다. 마주보고 30초간 눈 맞춤을 하는가 하면, 백허그를 하면서 귓속말을 나눴다.

이에 누리꾼들은 "'주간아이돌' 데프콘-지드래곤 정형돈 귓속말, 방송 대박이다", "'주간아이돌' 데프콘-지드래곤 정형돈 귓속말, 초호화 게스트다", "'주간아이돌' 데프콘-지드래곤 정형돈 귓속말, 너무 재미있었다", "'주간아이돌' 데프콘-지드래곤 정형돈 귓속말, 훈훈해 보인다", "'주간아이돌' 데프콘-지드래곤 정형돈 귓속말, 친한 사이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