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 북중미 팀들과 포트3 배정
더보기

한국, 북중미 팀들과 포트3 배정

스포츠동아입력 2013-12-05 07:00수정 2013-12-05 07: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브라질월드컵 조 추첨 포트 구성 확정

한국이 예상대로 북중미 팀들과 함께 포트3에 배정됐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4일(한국시간) 2014브라질월드컵 조 추첨 포트 구성 방식을 확정해 발표했다.


포트1에는 이미 발표된 대로 개최국 브라질을 비롯해 시드를 배정받은 스페인, 독일, 벨기에, 스위스, 아르헨티나, 콜롬비아, 우루과이 등 8개국이 들어갔다. 포트2에는 아프리카 5개국(나이지리아, 카메룬, 코트디부아르, 가나, 알제리)과 시드배정을 받지 못한 남미 2개국(칠레, 에콰도르)이 속했다. 포트3은 한국을 포함한 일본, 호주, 이란 등 아시아와 북중미의 미국, 멕시코, 코스타리카, 온두라스다. 포트4에는 시드를 받지 못한 유럽 9개국이 들어갔다. 이탈리아, 네덜란드, 잉글랜드, 포르투갈,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크로아티아, 그리스, 러시아, 프랑스다.

관련기사

당초에는 시드를 받지 못한 유럽 9개국 중 FIFA랭킹이 가장 낮은 프랑스가 스페셜포트로 포트2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됐다. 브라질월드컵처럼 비시드 유럽국가가 9개국이었던 2006독일월드컵 때 당시 FIFA 기준으로 가장 순위가 낮았던 세르비아-몬테네그로가 스페셜포트로 강제 배정돼 사실상 포트2에 들어갔던 전례 때문이다.

이번엔 다르다. FIFA는 조추첨의 가장 첫 순서로 포트4의 한 팀을 뽑아 포트2에 넣기로 했다. 이탈리아, 네덜란드, 잉글랜드 등도 스페셜포트가 될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스페셜포트는 유럽 소속의 시드 배정국과 같은 조가 될 수 없다. 무조건 남미 소속의 시드 배정국과 함께 한 조에 들어간다. 운명의 조 추첨은 7일 새벽 1시(한국시간) 열린다.

윤태석 기자 sportic@donga.com트위터@Bergkamp08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