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은지원 음주방송 고백 “‘X맨’ 때 너무 떨려 술 먹고 촬영”
더보기

은지원 음주방송 고백 “‘X맨’ 때 너무 떨려 술 먹고 촬영”

동아일보입력 2013-12-03 11:31수정 2013-12-03 11: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은지원 음주방송 고백/동아일보 DB)
방송인 은지원이 음주방송 경험을 고백했다.

최근 진행된 케이블채널 QTV '미소년 통신: 은희 상담소' 녹화에는 가수 김예림이 출연해 MC 은지원, 문희준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녹화 중 김예림은 예능 울렁증에 대한 고민을 호소했고, 이에 은지원은 자신의 과거 경험담을 털어놨다.


은지원은 "나도 예전에 울렁증이 너무 심했다"며 "맨 정신에는 (방송을)할 수가 없어서 술을 먹어봤다"고 깜짝 고백했다.

관련기사

은지원 음주방송 고백에 출연자들이 깜짝 놀라자 은지원은 "과거 'X맨' 촬영 당시 너무 떨린 가슴을 진정시키기 위해 어쩔 수 없었다. 김예림 양도 한 번 마시고 촬영장에 가보는 건 어떠냐?"고 제안해 웃음을 자아냈다.

은지원 음주방송 고백을 접한 누리꾼들은 "은지원 음주방송 고백, 진짜 솔직하네" "은지원 음주방송 고백, 실수 안한 게 다행" "은지원 음주방송 고백, 은지원 말고도 또 있지 않을까?" "은지원 음주방송 고백, 울렁증 때문이었다니 이해가 되긴 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방송은 3일 오후 11시.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