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찰 “이수근-탁재훈 경찰 향응제공 의혹, 확인된 것 없다”
더보기

검찰 “이수근-탁재훈 경찰 향응제공 의혹, 확인된 것 없다”

동아일보입력 2013-12-03 08:28수정 2013-12-03 09: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불법 도박 혐의로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고 있는 이수근(38), 탁재훈(45·본명 배성우) 등 연예인들이 룸살롱에서 경찰관을 접대하며 수사관련 청탁과 함께 금품을 건넸다는 정황이 포착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검찰은 2일 밤 "구체적으로 드러난 사실이 없다"며 관련 내용의 진위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윤재필 부장검사)는 이수근, 탁재훈 등 연예인들이 수사 관련 청탁과 함께 경찰관에 향응을 제공했다는 첩보를 입수해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다.

검찰은 2009년 하반기에 이수근과 탁재훈을 비롯한 유명 연예인들이 당시 '해외 원정도박' 사건을 수사하던 경찰관을 서울 강남의 한 룸살롱에서 접대하고 금품을 제공했다는 첩보를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서울지방경찰청은 마카오에서 판돈 1900억 원 규모의 원정도박을 벌인 사업가와 연예인 등 수십명을 적발해 수사하던 시점이었다. 이수근과 탁재훈 등 연예인들이 이때 수사와 관련해 일정 금액씩 돈을 걷어 상당한 금액을 사건 담당 경찰관에게 전달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것이다.
검찰은 또 이수근과 탁재훈 등이 경찰관과 함께 성매매를 했는지에 대해서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검찰은 사실관계를 검토한 뒤 범죄 혐의가 드러나면 사법처리하겠다는 방침이지만 아직 구체적으로 확인된 것은 없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이에 대해 이수근의 소속사 관계자는 기사로 처음 알게 됐다며, 확인해본 결과 사실 무근이라고 해명했다. 탁재훈 측도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14일 이수근과 탁재훈 등 연예인들에 대해 불법 스포츠 도박을 한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