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관규 이사 “감기 걸린 이상화, 500m 또 우승…클래스가 다르다”
더보기

김관규 이사 “감기 걸린 이상화, 500m 또 우승…클래스가 다르다”

스포츠동아입력 2013-12-02 07:00수정 2013-12-02 07: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상화. 스포츠동아DB

■ 빙상연맹 김관규 전무이사가 본 이상화

컨디션 저하 불구 2위 선수와 무려 0.34초차
세계신기록 냈던 감각을 몸이 기억하고 있다
목표는 동계올림픽 2연패…페이스 유지 관건
자만은 금물…앞으로 더 열심히 하는게 중요


김관규 대한빙상경기연맹 전무이사가 이상화(24·서울시청)에 대해 “한 단계 올라섰다. (다른 선수에 비해) 한 수 위라고 볼 수 있다”고 호평했다.


이상화는 30일(한국시간)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서 열린 2013∼201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3차 대회 여자 500m 디비전A(1부리그) 2차 레이스에서 37초32로 1위를 거머쥐었다. 2위 예니 볼프(독일·37초66)에 무려 0.34초나 앞섰다. 전날 열린 1차 레이스에서도 37초27로, 2위 볼프(37초70)를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올해 출전한 6번의 월드컵 시리즈 여자 500m에서 모두 우승하는 기염을 토했다. 월드컵 포인트는 600점으로, 경쟁자가 없다.

관련기사

사실 아스타나로 출국하기 전 이상화는 감기몸살에 걸려 정상 컨디션을 유지하기 쉽지 않았다. 그러나 현지에서 몸을 추슬렀고, 당당히 1위를 차지했다. 김 전무는 “세계신기록을 냈던 그 감각을 몸이 기억하고 있는 것 같다. 지금 (이)상화에게는 그게 중요하다”며 “2위(볼프)와의 기록차가 0.3∼0.4초가 나는 걸 보니 실력이 한 단계 올라섰다. 한 수 위라고 보고 있다”고 평가했다.

프로 정신도 빛났다. 김 전무는 “감기는 거의 다 나은 상태에서 스케이팅을 한 걸로 안다”며 “대회에 맞춰 몸 관리를 하는 것은 프로선수의 기본자세다. (이)상화도 잘 조절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도 그럴 것이 이상화의 목표는 동계올림픽 2연패다. 월드컵 성적도 중요하지만, 가장 큰 대회에서 어떤 모습을 보일까가 더 중요하다. 올림픽에서 가장 중요한 것도 당일 컨디션이다.

그럼에도 올림픽 리허설무대 격인 월드컵에서 정상 컨디션이 아닌 가운데 좋은 기록을 내고 있어 고무적이다. 김 전무는 “월드컵과 올림픽은 아무래도 다를 수밖에 없다. 페이스를 유지하는 게 관건”이라며 “아마 아스타나와 소치(동계올림픽)가 비슷하지 않을까 싶다. 37초대 초반의 기록을 유지한다면 전망은 밝다”고 예상했다. 이어 “여러 사람이 잘 한다고만 하면 선수가 자칫 자만할 수 있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는 게 더 중요하다”며 긴장감 유지를 당부했다.

홍재현 기자 hong927@donga.com 트위터 @hong927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