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민 안전 위해서?… 당국 ‘에이즈의 날’ 행사 돌연 취소 논란
더보기

시민 안전 위해서?… 당국 ‘에이즈의 날’ 행사 돌연 취소 논란

동아일보입력 2013-12-02 03:00수정 2013-12-02 10: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에이즈(AIDS) 바이러스 감염자에 대한 차별해소를 촉구하는 행사가 이틀 전에 취소돼 논란이 일고 있다.

1일 보건당국과 관련단체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와 한국에이즈퇴치연맹은 지난달 28일 한국HIV/AIDS감염인연합회 KNP+(플러스) 등 단체에 공문을 보내 ‘세계 에이즈의 날 레드리본 희망의 콘서트’를 취소한다고 통보했다.

이날 콘서트는 에이즈 예방 노력을 확산하고, 에이즈에 감염된 사람에 대한 편견과 차별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다. 연합회는 콘서트장 밖에 부스를 설치하고, 감염인을 차별하지 말자는 내용의 유인물을 나눠주는 등 홍보활동을 벌일 계획이었다. 하지만 주최 측인 질병관리본부와 연맹은 ‘에이즈 관련 단체의 피켓시위 등 시민안전 문제가 대두됨에 따라 취소함을 알린다’는 공문을 보냈다.


환자 단체들은 성명을 통해 “정부는 어떤 근거로 에이즈 관련 단체가 시민의 안전을 위협할 것이라고 단정하느냐. 정부 주도로 열리는 세계 에이즈의 날 기념행사가 차별과 편견을 넘자는 취지와 달리 HIV 감염인의 목소리와 참여를 배제했다”고 비판했다. 이 단체들은 “정부가 나서서 HIV 감염인에게 폭도라는 낙인을 씌우고 차별을 자행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이에 대해 보건당국은 “콘서트 장소가 지하여서 안전문제가 발생하면 사고가 커질 수 있기 때문에 취소 결정을 내렸다. 공문에 나온 표현이 잘못됐다”고 해명했다. 에이즈퇴치연맹은 28일자 공문을 취소하고 안전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을 이유로 행사를 취소한다는 공문을 다음 날 다시 발송했다.

이샘물 기자 eve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