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공서영 말실수 “한화 이글스 감독에게 갈매기 되라고…” 폭소
더보기

공서영 말실수 “한화 이글스 감독에게 갈매기 되라고…” 폭소

동아일보입력 2013-09-27 13:34수정 2013-09-27 13: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KBS2 ‘해피투게더3’ 캡처)

공서영 아나운서의 말실수가 화제다.

26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는 '매력녀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아나운서 최희, 공서영, 정인영과 가수 솔비, 홍진영이 출연해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공서영은 "항상 인터뷰할 때 '색다른 것'에 집착했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공서영은 "한화 이글스 감독의 인터뷰를 마친 후 '오늘 승리를 계기로 앞으로 더 높이 나는 독수리가 되시길 바란다'고 말해야 하는데 '갈매기'로 잘못 말했다"고 털어놨다. 갈매기는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마스코트다.

관련기사

이어 그녀는 "한동안 각종 포털 사이트에 '공서영 갈매기'가 뜨더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최희 역시 말실수를 털어놔 관심을 모았다.

최희는 투수인 류현진 선수에게 "'앞으로 남은 야구인생은 만루 홈런 같은 일들만 가득하길 바란다"고 말한 적이 있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공서영 말실수 고백을 접한 누리꾼들은 "공서영 말실수 고백, 한화에 갈매기라니 대박" "공서영 최희 말실수 고백, 상대방 당황했겠네" "공서영 최희 말실수 고백, 애교로 봐줄 수 있는 실수" "공서영 최희 말실수 고백, 앞으로는 실수하지 마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